초이

마이너풍의 무거운 곡들을 리듬감 있게 관객들과 같이 호흡하는 모습을 잘 보았습니다.

 

 

 

 

오로라스팅

전에 보았던 모습보다 조금 밝아진 느낌이긴 하지만 여전히 특유의 우울한 감성을 잘 이끌어 내 주셨습니다.

 

 

 

이기쁨

 뭐 특별히.....  음....

 

이날 연주된 다른 곡들도 유튜브를 통해 다시 보실 수 있습니다.